윤산 강행원의 초상


 

그리고 고전에도 게을리 하지 않는 작가로서 전통적 문인화 기법에 조예가 깊어 그 방면의 저술인 문인화론사의 미학을 출간한 보기 드문 박학한 화가이다. 또한 중앙 일간지 연재물 황석영, 김성동 등 대하소설의 원색 삽화를 맡아 그렸다.

이미 知天命을 넘어선 나이에 그가 도달해야 할 경지가 무엇인지 알고 있으면서 숙제를 뒤로 미루고 있는 학생 같은 삶을 산다고 할까? (이 글을 쓰는 필자 역시 그러하지만) 시대의 변화에 부응하여 선구를 보여온 그의 예술의 진면모가 널리 깊이 알려지기를 바라고 기대 할 따름이다.

                                                      

                               2000. 12. . 원 동 석(미술평론가, 목포대학교 교수(현 명예교수)/민족미술협회 이사장)

 

그는 이 시대 70년대의 한국화에서 가장먼저 진경산수를 보여주는 사경의 선구였으며 또한 민화적 진채화나, 불화에도 파고들어 특히 불화를 패러디 하여 세속의 부패와 권력을 풍자한 민중그림을 민중운동시대에 발표하기도 하였다.

윤산 강행원은

한국화단에서 보기 드물게 다방면에 재능이 뛰어난 작가이다. 그는그림 이외에 한학과 서예에 능하고 시집을 몇 편 낸 시인이기도 하며 불교에 남달리 조예가 깊은 재가 수행자이기도 하다. 또한 사회의 불의를 보면 불같이 일어나 질타하기를 서슴지 않았던 이 시대의 지사, 양식인이다. 그 나이 급에 한국화를 한 작가들 중에서 유일하게 민중미술 운동을 이끌었던 경력을 보더라도 그는 세속의 명예를 탐하지 않고 오직 자신의 예도를 추구한 작가이다.

 

 

 

 

강행원 화백의 그림은 활달합니다. 강 화백의 거침없는 붓길에서 우리는 자유를 누립니다. 그 종횡의 선이 창출해내는 면이 광활합니다.강 화백의 문인화는 전통을 깊이 천착하지만 그 전통으로부터 자유로운 지평을 보여줍니다. 정(靜)이지만 동(動)입니다.

문인화의 역사와 미학 정신을 일찍부터 탐구해온 그의 학문적 온축과 성과라고 할 것입니다. 예술가란 끊임없는 실험을 마다하지 않겠지만, 강 화백의 실험과 탐구, 현실에의 천착과 실천은 그의 문인화 경지를 늘 새롭게 일궈내는 이론이자 힘이 될 것입니다.

강 화백이 오랫동안 연구하고 교육해온 성과를 책으로 간행하면서 전시회를 기획했습니다. 그의 책 작업과 그림 작업이 하나로 통합되어 강호제현들에게 보여드릴 수 있어서 참 좋습니다.

강 화백의 이번 전시주제가 한국인의 ‘춤’이라는 대목을 우리는 함께 주목할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한국인의 가장 본원적이고 미학적인 삶의 표현으로서의 ‘춤’이 강 화백의 붓으로 우리에게 말하고 있습니다. 한국인의 내면적 지향과 예술적 본능을 그림으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강 화백의 글씨를 우리는 주목해야 합니다. 동아시아의 가장 탁월한 예술로서의 서예, 그 서예의 경지를 구사하고 있음에 강 화백의 문인화는 오늘 우리 화단에 대해 또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한 권의 책’은 가장 높은 수준의 미학이라는 문제의식에서 우리는 미술전시와 서예전시를 기획합니다. 문화예술적 행위 또는 표현으로서의 한 권의 책이기도 합니다. 강행원 화백의 책 작업과 미술 작업을 이렇게 펼칠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강행원 화백의 건필을 기원합니다.

 

강행원 『한국문인화: 그림에 새긴 선비의 정신』 출판기념 기획전중애서

 2011, 11. 김언호(한길사·한길아트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