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론     오광수(미술평론가) 1980년 제2회 개인전 서문

 
自然에 對한 리얼리즘 精神
 

최근 몇 년이래 동양화가 우리의 주목을 끌었던 것은 眞境山水畵의 등장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實景에 대한 관심의 변화는 水墨運動의 지각이라고 생각되어 된다. 이는 곧 자연에 대한 고유한 소재 발견과 매제의 인식을 보다 새로운 시각의 설정으로 유도해 낸 방법정신에 있었다고 하겠다.
이렇게 새로운 인식에 대한 사실정신에 밀착은 관념취의 몰락을 의미함이며 70년대 후반부터 80년대를 맞으면서 실경산수화의 고조된 관심은 점차 확대되어 새로운 국면을 이루어 나가고 있었다.
이러한 맥락에서 몇 해전 윤산의 사생 작품전을 보면서 느낀 바지만 그 때 받은 인상은 풍부한 먹감과 자재로운 운필의 구사였다.
특별히 누구에게 사사함이 없이 자신을 정진해 왔다는 그의 수업과정을 들으면서 신진으로서의 그 작품에 대한 방향이 퍽 안정된 바탕을 지니고 있구나 생각되었다. 그 동안 가끔 공모전 같은 종합 전에서 단편적으로 보아 왔을 뿐이어서 어떠한 변모와 발전을 쌓아가고 있는지에 대해 궁금해 있었다.
이즈음에 그가 들고 온 작품들을 보면서 그가 어떻게 정진해 왔는가를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은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첫 번째 작품전에서 보여 준바 실경에 대한 관심은 이번 작품들에서도 그대로 맥락을 이루는바 자연에 대한 그의 기본적인 태도를 지속해 보여 주고 있다. 그리고 아직은 소수의 작가들에 의해 우리의 현실에 시각을 둔 작업들이 그들의 성장과 더불어 꾸준하게 펼쳐지고 있으며 윤산 역시 그 중의 한 사람으로서 작가적 태도를 다져가고 있으며 자기 몫을 충분히 다하고 있는 듯 하였다.
또 하나 이번 작품들에서 걷잡히는 두드러진 점이라면 그가 사생을 통하여 접근하게 된 한국의 자연에 대한 독특한 애정을 몸으로 체험한 자연의 감정을 그림을 통하여 담아내려는 의지가 심화되어 감을 엿볼 수 있다.
이것은 곳 자연에 대한 보다 깊은 밀착으로 이룩되는 리얼리즘의 정신이 확고해 지고 있음이라고 하겠다. 그러나 이러한 정신의 바탕이 때로 화면상에서 약간 편화된 듯한 양상을 보일 때 도 없지 않지만 일단 그렇게 자연을 대하는 정직한 시각의 단편은 누구에게나 바라고 싶은 이야기이기도 하다.
특히 동양화에 있어서 현실 회복 문제는 그 오랜 전통적 관념에 의해 더욱 주도하게 추진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려니와 오늘날 회화가 요구하는 리얼리즘의 정신은 동양화 분야에서 그 절실성이 더욱 높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맥에서 윤산의 작업은 만연된 누습의 진부한 전통적 방법의 한계를 벗어나 진경에 대한 리얼리즘의 확고한 자기방향을 설정해 나가고 있음이 기쁜 일이며 앞으로의 작업에 기대 되어 진다.